상단여백
HOME 라이프 문화
한층 고급스러워진 ‘2018년형 모하비’[자동차] 차별화된 디자인, 오프로드 성능 추구하는 고객 위해 커스터마이징 패키지 신규 도입
김제이 기자 | 승인 2017.05.16 10:00

지난 4월 ‘2018년형 모하비’가 출시됐다. 2018년형 모하비는 ▲작은 부분까지 세밀하게 개선돼 한층 고급스러워진 내·외장 디자인 ▲중간 트림부터 후측방경보시스템을 기본화하고 드라이브 와이즈를 운영해 강화된 안전성 ▲기존 최상위 트림의 기본 사양을 중간 트림부터 적용함으로써 향상된 편의성 ▲다양한 니즈를 가진 고객들을 위한 커스터마이징 패키지의 신규 도입이 특징이다.

기아차는 ▲LED 광원의 안개등과 실내등 ▲신규 디자인의 기어 노브 ▲K9과 동일한 모양의 스마트키 ▲스테인리스 타입의 리어 범퍼스텝 등을 모하비 전 모델에 기본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또 기존의 모하비 최상위트림인 ‘프레지던트’에 적용하던 주요 안전 및 편의 사양들을 중간트림인 ‘VIP’부터 적용함으로써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특히 고객 선호도가 높은 ‘후측방경보시스템’을 기본화하고 ▲차선이탈 경보시스템(LDWS) ▲하이빔 어시스트(HBA) ▲전방추돌 경보시스템(FCWS)의 첨단 주행지원 시스템으로 구성된 ‘드라이브 와이즈’를 선택사양으로 적용해 안전성을 강화했다.

이 밖에 ▲운전자세 메모리 시스템 ▲운전석 이지억세스 ▲후진연동 자동하향 아웃사이드 미러 ▲전동식 틸트&텔레스코픽 스티어링 휠로 구성된 ‘컴포트 패키지’를 통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기아차는 자사 튜닝 브랜드인 ‘튜온’을 모하비에서 최초로 운영, 차별화된 디자인이나 오프로드 성능을 추구하는 고객들을 위한 커스터마이징 패키지도 신규 도입했다.

커스터마이징 패키지는 ▲라디에이터 그릴, 사이드미러 커버, 테일게이트 가니쉬, 아웃사이드 핸들에 반광 크롬을 적용한 ‘메탈릭 패키지’ ▲세미 오프로드 17인치 RAYS 휠/타이어 및 튜닝 스프링을 장착한 ‘오프로드 스타일 패키지’ ▲풋무드/풋램프, 도어스팟 램프, 테일게이트 램프, 번호판 램프로 이뤄진 ‘라이팅 패키지’ ▲‘무선 충전기’로 구성됐다.

가격은 ▲노블레스 4110만원 ▲VIP 4390만원 ▲프레지던트 4850만원이다.

 

사진제공 기아자동차

김제이 기자  kjy@mpress.kr

<저작권자 © 엠프레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제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엠프레스 04519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21길 30 조선일보사 업무동
대표전화 : 02-6260-3000  |  팩스 : 02-6260-3099  |  발행인 : 김공필  |  편집인 : 김공필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0  |  등록일 : 2015. 10 . 08  |  발행일 : 2015. 09. 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공필
Copyright © 2017 엠프레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