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공동개원은 결혼과 같은 것”
분당밝은안과는 대표적인 공동개원 성공사례로 꼽힌다. 원장 한 명이 일곱 명의 직원과 진료실 2개로 시작해, 지금은 다섯 명의 원장이 서...
김민아 기자  |  2016-12-12 09:00
라인
“성공비결은 백화점식 성형외과 지양한 발상”
미용성형의 메카인 서울 강남. 한 집 건너 병원인 이곳에서 보톡스와 필러 시술을 전문 분야로 내세워 최근 시장의 선도적 위치에 올라선 ...
양보혜 기자  |  2016-11-17 13:45
라인
정신과 의사 38명·세부진료과(科) 7개 국내 정신건강 메카 새롭게 태어나다
국립정신건강센터는 40년 넘게 국내 정신과 환자를 돌봐온 역사 깊은 병원이다. 지난 3월에는 깨끗한 새 건물로 이전해, 쇠창살을 없애고...
엠프레스 편집팀  |  2016-10-25 14:24
라인
뇌·척추종양 방사선수술…한국最古드림팀이 맡는다
과학기술이 발달하면서 방사선만으로 암을 제거하는 시대가 됐다. 하지만 뇌와 척추에 생긴 신경계 종양은 시신경이나 척수신경 등 예민한 부...
엠프레스 편집팀  |  2016-08-30 07:30
라인
어깨~손가락 모든 문제를 해결해드립니다
손의 중요성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사람은 손으로 일하고 놀고 사랑한다는 말도 있다. 이 중요성에 착안해 손과 팔에 생기는 모든 질환을...
엠프레스 편집팀  |  2016-07-25 07:00
라인
큰 흉터도 검증된 치료로 말끔하게…
여드름으로 인한 작은 흉터부터 커다란 암수술 흉터까지 크기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치료법으로 흉터를 없애는 데만 집중하는 곳이 있다. 국...
엠프레스 편집팀  |  2016-06-17 09:16
라인
국립중앙의료원, 중증외상환자 24시간 특급 전담
교통사고나 낙상 등에 의해 출혈이 많은 중증 외상을 입으면 한 시간 내로 수술을 받아야 한다. 이 시기를 놓치면 사망 확률이 급격히 높...
엠프레스 편집팀  |  2016-05-23 09:09
라인
뇌졸중 환자, ‘골든 타임’ 사수한다
뇌졸중은 빠른 진단과 처치가 생사를 가른다. 따라서 환자를 빨리 병원으로 이송해야 할 뿐 아니라, 즉각적으로 정확한 진단을 내려 수술 ...
엠프레스 편집팀  |  2016-04-11 09:19
라인
치매, 3개 科 협진으로 예방부터 치료까지 한 번에 해결
치매는 국내 노인 10명 중 1명이 겪을 정도로 흔하다. 하지만 이에 대한 예방과 치료는 적절히 이뤄지지 않는 경우가 많다. 치매는 뇌...
엠프레스 편집팀  |  2016-03-25 10:37
라인
호흡기질환 숨은 ‘强者’ 성바오로병원
서울 청량리역 근처에 70년이라는 세월의 흔적을 고스란히 담은 다소 낡은 외관의 병원이 하나 자리하고 있다. 성바오로병원이다. 하지만 ...
엠프레스 편집팀  |  2016-02-09 08:51
라인
대한민국 유일 ‘심장전문병원’의 비밀을 벗기다
상급 종합병원도 아닌데 ‘심장 치료로 유명한 곳’이라는 별칭을 지닌 병원이 있다. 1989년부터 지금까지 국가 유일의 ‘심장 관련 특수...
엠프레스 편집팀  |  2015-12-30 16:53
라인
약 안 듣는 폐고혈압 잡기 위해 전문 의료진이 뭉쳤다
관리만 잘 해도 혈압을 정상 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는 일반적인 고혈압과 달리, 원인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 채 폐혈관의 혈압이 높아진 ...
엠프레스 편집팀  |  2015-12-01 10:46
라인
화상 환자의 건강하고 아름다운 삶을 위해 뭉쳤다
화상은 삶을 송두리째 흔드는 깊고 고통스러운 상처다. 이런 환자들의 마음과 고통을 자신의 일처럼 여기고, 사회로 다시 복귀할 때까지의 ...
엠프레스 편집팀  |  2015-11-02 14:06
라인
알레르기 퇴치의 길을 연다
알레르기 질환은 삶의 질을 좀먹는다. 쏟아지는 기침과 콧물 탓에 음식도 마음대로 못 먹고 운동도 쉽게 못 하기 때문이다. 센터는 증상 ...
엠프레스 편집팀  |  2015-10-07 15:08
라인
어르신에게 최적화된 진료를 제공한다
나이가 들면 몸의 모든 기능이 예전과 달라진다. 여기 저기 삐걱거리는 게 눈에 띄고 이유 모를 통증이 지속되기도 한다. 병원에라도 가볼...
엠프레스 편집팀  |  2015-09-23 19:10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엠프레스 04519 서울특별시 중구 세종대로 21길 30 조선일보사 업무동
대표전화 : 02-6260-3000  |  팩스 : 02-6260-3099  |  발행인 : 김공필  |  편집인 : 김공필
등록번호 : 서울 아 03930  |  등록일 : 2015. 10 . 08  |  발행일 : 2015. 09. 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공필
Copyright © 2017 엠프레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